어른스러움을 찾을 수 없는 어른, 아이스러움을 뛰어 넘은 아이의 모습, 영화 <미성년>

By 2019/03/13 movie

영화 미성년 포스터

어른스러움을 찾을 수 없는 어른, 아이스러움을 뛰어 넘은 아이의 모습, 영화 <미성년>

지난 313일 압구정 cgv에서 영화 <미성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는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을 비롯해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연출에 나선 배우 겸 감독 김윤석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미성년>을 연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김윤석 감독은 “2014년 겨울에 한 젊은 연극인들의 창작극 워크샵에서 진행된 옴니버스 형식 연극 중 하나가 미성년의 기반이 된 작품이었고,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시나리오작업을 작가분께 제의했고, 진행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메가폰과 배우를 함께 겸한 소감에 대해 김윤석 감독은 하정우(영화 허삼관 주연 및 감독)씨가 매우 존경스러웠다. 감독과 배우를 함께 해내는 일은 너무 힘들었다. 앞으로는 배우와 감독을 따로 할 것 같다.”고 솔직히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고, 이어서 같은 현장에서 배우와 감독으로서 다르게 느낀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기본적인 하드웨어가 다른 느낌이다. 연출을 하는 머리와 연기를 하는 머리는 굉장히 다른 것 같다. 그러나 그것을 순간적으로 바꿔야 할 때가 있는데 그게 정말 힘들 일이었다. 그래서 하정우씨가 존경스럽다. 그리고 배우들은 맡은 장면이 끝나면 육체적인 휴식과 이제 끝났다라는 정신적인 휴식을 가질 수 있는데 감독은 그게 아니더라. 끝까지 확인하고, 다음을 준비해야한다. 요즘도 계속 후반작업 중이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배우 염정아는 김윤석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서 첫 촬영 때는 배우이시기 때문에 제가 가짜로 연기를 하면 다 꿰뚫어 볼 것 같아서 떨기도 했다. 하지만 돌이켜 보니 장점이 많은 현장인 것 같다. 감정과 연기에 더 몰입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 주셨다.”고 솔직히 답했다.

한편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인 영화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4월 관객들을 찾아간다.

Information

제목: 미성년

감독: 김윤석

출연: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 김윤석

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공동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개봉: 2019 4

…………………………………………………….

Editor _ Lee Yu Kyung (Kyra)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