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interview_일상속 오브제들의 의미를 빈틈없이 담아내는 아티스트 마이클 요한슨(Micheal Johansson)

By 2018/03/31 installation art, interview

chameleon

일상속 오브제들의 의미를 빈틈없이 담아내는 아티스트 마이클 요한슨(Micheal Johansson)
마이클 요한슨(Micheal Johansson)은 중고매장이나 벼룩시장에서 찾은 일상 생활 용품들을 놀랍고,
아름다운 형태로 조합하는 오브제 아티스트다. 공간을 빈틈없이 가득 채우는 오브제들이 가지고 있는 각각의 역사와 의미까지 감각적으로 창출해내는 마이클 요한슨(Micheal Johansson)을 언플러그드바바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Q. 언플러그드바바 독자 분들께 소개와 인사 말씀 부탁 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설치미술 예술가 마이클 요한슨(Micheal Johansson)입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Hi! Installation artist Michael Johansson. Thank you very much.

Q. 작품에 사용되는 오브제들의 종류가 다양한데 재료들은 어디서 구하고, 이 재료들을 사용하시게 된 특별한 이유는?
A. 여러 곳에 벼룩시장과 중고품 가게에서 재료들을 찾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곳에는 서로 다른 역사와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재료들이 있고, 그것들에 남아있는 작은 흠집과 얼룩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흥미를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I find most of the material I use in my works at various flea markets and second hand stores. I like to work with material that comes with a history, since they in a way have lived a life before I find them. I am interested in the different stories they carry, and I like how all the small scratches and stains that show they have been used by someone else before me adds another layer to the work.

Q. 가장 많이 사용하고, 아직 사용해보지 않은 오브제가 있다면?
A. 주로 가방과 상자들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것들이 다양한 종류의 물체를 담아 운반되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같은 맥락으로 작품을 보시는 분들이 각각의 오브제에 다양한 것들을 채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아직 사용해보지 않은 오브제들이 매우 많아서 변화를 주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I tend to like using various kinds of bags and boxes in my work. I like the idea that they are meant to carry a wider range of various kind of objects, and in that way they work as symbolic containers for whatever item the viewer wish them to include. The list of items I yet not have used is probably very long, but I am slowly working my way down to change that.

Q. 작품들의 컬러를 선택하는 기준이 있나요?
A. 재료들이 가지고 있는 색들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미리 색을 정해두고 작업을 하지는 않아요. 재료들의 색상이 상호 작용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고, 모든 재료들의 색상과 모양, 질감들을 고려해 균형을 찾습니다. 최근에는 푸른 색들을 사용한 아트 작업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Since I never paint or change the items I use, I can’t really control exactly what colours I end up working with. I just have to combine the material I find in the best possible way, and make a composition that works using the different colours, shapes, textures etc until everything finds a balance. But I do pay a lot of attention to how the various colours I use interact, and of course some items with a perfect fit have to be replaced since their shades or various structures don’t go well together. Lately I have ended up making a lot of works using various shades of blue, so I guess I am in my blue period at the moment.

flip_shelf-war_and_peace

Q. 빈 공간을 작품으로 가득 채운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요?
A. 빈 공간은 작업을 완료하게 하는 촉매제 역할을 해요. 예를 들어 건축물의 틈새, 빈 거리의 골목, 부엌 식탁 아래의 틈새가 될 수 도 있죠. 저마다 어떤 종류의 공간이고, 어떻게 사용됐었는지 에 대한 역사를 그대로 유지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나서 공간과 주변의 색, 모양에 대한 개념뿐만 아니라 작품에 사용될 재료들의 색도 구체적으로 설정하죠. Empty spaces often work as a catalyst for what items I want to use to make the work complete. Not only notions of color and shape in and around the space sets the tone for what items I want to collect, but also the specific context of the surrounding. What kind of space it is, what it’s been used for, the history it comes with, etc. This space can for example be a niche in the architecture, an alley of an empty street, or the gap underneath a kitchen table. Regardless the character of the space I always try to keep the context intact when filling it, and only add items that refers to this specific space on as many aspects as possible.

Q. 작품 활동을 할 때 주로 어디서 영감을 얻나요?
A. 좋아하고, 존경하는 예술가들이 많지만 아트 작업을 할 때는 주로 일상에서 영감을 받습니다. 지나가는 두 사람이 똑같은 옷을 입었다거나 두 개의 서로 다른 물체가 색상이나 패턴이 일치하고, 주차장에 빨간 자동차 한 대만 주차되어 있는 것들은 저를 끊임없이 생각하게 만들고 작업으로 이어지게 합니다. There are many artists I like and respect, but the inspiration for my work tend more to come from everyday scenarios that I come across by accident. Scenes that for some reason stands out from how things usually look. For instance when colours or patterns from two separate objects or environments concur, like when two people passes by each other dressed in the exact same outfit. Or when you are switching channels on your TV and realize that the same actor is playing two different roles on two different channels at the same time. Or that one day the parking lot contained only red cars. These regularities makes me stop and think, and that is also a reaction I wish to create with my work.

Q. 다양한 오브제들과 규모가 큰 작업을 하다 보면 힘든 점은 없나요? 즐겁고 보람찼던 순간은 언제였나요?
A. 가장 보람을 느꼈던 작업은 컨테이너 박스 더미 위에 대형 카라반을 올렸던 작업이에요. 대규모 프로젝트 작업은 소규모 프로젝트 작업보다 시간과 비용을 더 많이 필요로 하고, 작품에 사용되는 재료들의 크기도 크고 다양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옮기는 일은 늘 새로운 도전과제죠. 이러한 작업은 다른 곳에서는 재현하기 어렵기 때문에 모든 작업이 끝난 후에는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느낍니다. Large scale works always comes with an additional challenge, since they due to its size are more difficult to move. And these projects also usually comes with restrictions regarding for example time and budget in a more concrete way than when I work with small scale projects in my studio. But these challenges also creates a specific kind of focus, that is difficult to recreate elsewhere. And it is of course very rewarding to place a large caravan high up on top of a stack of containers, and when everything adds up in the end all the hard work is worth its while.

제목 없음-1

Q. 완성된 작품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세요?
A. 작품을 보는 시간과 상황에 따라 다른 거 같아요. 방금 작업을 완료한 작품이라면 안도감과 성취감을, 작업을 끝마치지 못한 상태에서 보게 된다면 또 다른 감정을 느끼게 되죠. 이것은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오랜 친구에게 소개되는 것과 같은 기분일 거에요. 매우 익숙한 감정과 어색한 감정이 동시에 들어서 서로를 알아가야 할 시간이 필요한 거처럼 작품을 이해하는데도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It very much depends on when it is that I see the work. If it is a work I just finished, it is more about the sensation of relief or fulfillment. The feeling you get once you have reached a goal you’ve been working towards for a while. But if I am reconnected with a work I haven’t seen for some time it can be very different. Some times it’s like being reintroduced to an old friend that you haven’t seen in years. Some parts are very familiar, but since time has passed since last time you met you have to get to know each other again before you fully feel that you are back in touch.

Q. 예술 활동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무엇인가요?
A. 예술 활동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한 답을 하기는 매우 어려울 거 같습니다. 어떤 프로젝트든 느껴지는 의미가 다르기 때문에 갤러리쇼와 박물관 전시, 공공장소에서 작업을 하는 등 다양한 형태와 방법으로 예술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고,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I have always enjoyed being able to work in a wide range of artistic activities. Having both gallery shows and museum exhibitions, working both temporally and permanently in the public space, etc. And I would never want to change this, and only work within a limited field. So it is quite difficult to answer what part of all the various things I do that is most important. It is also not always easy to know what project that in the end will mean the most to you.

제목 없음-2

Q. 작가님의 작품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이 있다면?
A. 2년 전, ‘Ghost Ghost II’라고 부르는 회색 아이템만을 사용한 첫 번 째 대규모 설치 작업입니다. 여전히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고, 작업을 마친 후의 감정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에 남아 있어요. 제가 더 크고 진보 된 설치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준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A couple of years ago I made a large installation only using white items, that  I called Ghost II. It was one of the first times I tried out this method, and also one of the first large installations I made. And when the work was finished I can remember how surprised I was by the result, which is why this piece is still one of my favourite work. Since then I have made both larger and more advanced installations, but it was something with this particular process, this very time, that have been hard to find the way back to again.

Q. 앞으로 시도해보고 싶은 작업이나 작품을 설치하고 싶은 공간이 있나요? 새로운 작품 계획이 있다면 소개 부탁 드려요!
A. 끊임없이 새로운 방법과 개념을 찾고 어디에나 작품을 설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다 보면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되는 특정 위치나 재료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러한 일들은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들이라 미리 계획하기란 쉽지 않을 거 같아요. 지금은 여러 종류의 거울 효과가 아트 작업에 미치는 영향과 어떤 도전과제를 줄지 고민 중입니다. I am constantly trying to find new methods and concepts for where to install and how to produce my work, to keep both myself and people who follow my practice on our toes. And it happens that I pass by a certain location I feel would be a great challenge for a new installation, or that I come across a certain item that I would love to include in my work. But these things tend to happen spontaneously, and is not always that easy to plan. At the moment I am investigation how various kinds of mirror effects while building up my work challenge both my process and the end result. This is something that might occupy me for a while, since the method have proven to offer a lot of surprises along the way.

Q. 한국 방문 계획이나 전시 계획도 있나요?
A. 몇 년 전, 한국의 의상 디자이너 ‘우영미’와 협업하여 전시회를 개최했었습니다. 기간은 짧았지만 한국에서 보냈던 시간들이 무척 즐거웠습니다. 그 이후로 항상 열린 마음으로 한국과의 새로운 프로젝트 작업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곧 한국을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웃음) A few years ago I made a collaboration with the clothing brand Wooyoungmi, and had an exhibition in their flagship store in Seoul. And I really enjoyed the short time I spend in the city in connection with this. I also got a first introduction to the local art scene, and have been keeping my eyes open for a new project that will take me back ever since. So even though I don’t have any plans to visit Korea at the moment, I hope I will return very soon.

Q. 아티스트로서 다짐과 목표는 무엇인가요?
A. 매일 새로운 것들을 해보고 싶기 때문에 다짐과 목표를 정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물론 아직 도달하지 못했던 많은 목표들도 있어요. 그러나 제가 생각지도 못했던 목표들이 이미 저와 가까이 맞닿아 있다고 느끼기 때문에 인생은 확실히 즐겁고, 놀라운 것들로 가득하다고 생각합니다. (웃음) I try not to make any promises, since perhaps I will wake up tomorrow and would like to do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But I do have some long time projects in the pipeline that I intend to carry out, so I don’t think I’ll make any major changes any time soon. And there are many goals that I still haven’t reached, and for sure many that I will never fully accomplish. But there are also goals I never even thought I would reach that is already behind me, so life is certainly full of surprises.

마이클 요한슨 프로필 이미지

Profile
Name: 마이클요한슨 (Michael Johansson)
경력: Visual artist, based in Berlin.
홈페이지: www.michaeljohansson.com
SNS: 인스타그램 @michaeljohansson

Editor_이민영(Lina)
이미지 제공_ 마이클요한슨 (Michael Johansson)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