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or interview_ 배우 지윤호, 삶이 묻어나는 연기로 영화<환절기>를 통한 재발견.

By 2018/02/14 interview

IMG_9783-편집

배우 지윤호, 삶이 묻어나는 연기로 영화<환절기>를 통한 재발견.
배우 지윤호는 첫 주연작 영화 <환절기>에서 애인에게는 따뜻하고 엄마에게는 착한 아들 ‘수현’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다. 2년 전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볼 수 있었던 비열하고 얄미운 ‘영곤’의 모습은 전혀 찾아 볼 수 없었다. <환절기>는 그에게 연기자로서 한걸음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준 영화이다.

Q. 극 중에서 연기하신 ‘수현’은 어떤 캐릭터인가요?
A. 이 영화를 찍으면서 ‘수현’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딱히 정해 놓은 것은 없었어요. 이전까지 강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연기 할 때는 나의 성격과 비슷한 일부분을 극대화 시켜서 연기를 했다면, 이번에는 상황에 집중을 했어요. ‘이 상황에서 어떤 게 자연스럽고 또 다른 상황에서 해야하는 건 뭘까’에 중점을 두고 생각했죠. 이번 영화에서는 캐릭터를 정하기 보다는 상황에 맞게 제가 잘 스며드는 것이 맞다는 생각을 했어요.

Q. 영화의 퀴어 코드 주제에 대한 두려움은 없으셨나요?
A. 저는 영화의 장르나 코드 보다는 이영화 자체가 주는 메시지만 보였기 때문에 퀴어 코드에 대한 걱정은 없었어요.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의 메시지를 잘 전달 할 수 있을 지에 대한 걱정이 더 컸어요.

Q. 2년만에 개봉하게 된<환절기>를 스크린을 통해 처음 보신 후 소감은 어떠셨나요?
A. 조금은 낯설었어요. 왜냐하면 촬영하고 시간이 좀 지났고, 내가 어떻게 연기 했었는지 더듬어봐야 했기 때문이죠. 아직까지는 제 연기의 부족한 점이 보여서 후회도 되고, 객관적으로 보기 힘든 것 같아요. (미소)

Q. <환절기> 시나리오를 읽고 첫 느낌이 어떠셨나요? 그리고 출연을 결심하시게 된 계기가 따로 있나요?
A.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조금 더 늦게 받았으면’ 이런 생각을 했어요. 왜냐하면 제 스스로 제의 연기가 자신이 있을 때 하면 더 좋은 작품이 되지 않을까 해서죠. 일상적인 연기,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는 중인데 너무 빨리 이런 좋은 시나리오를 받아서 걱정이 컸어요. 마침 이 시기가 인생과 연기에 대해서 고민하던 시점이라 영화에 대한 공감이 컸어요. 그래서 이런 작품을 포기하는 하는 건 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고 부족하더라도 도전하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IMG_9817

Q. 이원근씨와 동갑이기도 하고, 오랜 시간 촬영하시면서 많이 친해 지셨을 것 같은데요.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으신가요?
A. ‘수현’이 의식이 없을 때 ‘용준’이 머리카락을 잘라주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 촬영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어요. 이원근씨 말로는 잘 자른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실제로 제 머리카락을 조금 자르는 거여서 떨리기도 하고, 장난도 치면서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이 나요.

Q. 배종옥씨가 함께 촬영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어떤 가르침이나 도움을 주셨나요?
A. 제가 이 영화에서 연기를 할 수 있게 만들어주신 분들 중 한 분이세요. 일단 놀라울정도로 열정적이어서 더욱 놀랐어요. 항상 도태되지 않고 발전하시려는 노력이 존경스러워요. 매번 노력하시는 모습들이 제게 많은 자극이 되었고 아직까지도 그 영향으로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Q. 섬세한 감정연기를 필요로 하는 영화라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하셨을 것 같아요. 감독님과의 호흡은 어떠셨나요?
A. 감독님이 굉장히 따뜻하고 조용하게 말씀하시는 스타일인데, 연기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영화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이 영화가 하고자 하는 얘기가 뭔지, 영화가 어떻게 흘러가는 지’ 이런 본질을 파악하면 어떤 장면을 연기하더라도 전달하고자 하는 감정을 알 수 있는 것 같아요.

Q. 모든 장면에 애정을 가지고 있겠지만 특별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나요?
A. 같은 병실에 계시던 할머니가 정례식장에서 ‘미경’에게 말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 장면 때문에 제가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도 있어요. 아직은 저도 너무 어리기 때문에 할머니의 대사를 전부 이해는 못하지만 너무 슬프게 느껴졌고, 앞으로 제가 어떻게 살아가야할 지 함축적으로 보여줬던 대사인 것 같아요.

Q. 끝으로 앞으로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나 인터뷰 소감 부탁 드립니다.
A. 특정 인물로 정해져 있지는 않아요. 다음 작품에서는 선배님들과 만나서 연기와 인생에 대해 배우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아요. 삶이 담긴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영화 <환절기>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IMG_9820

Information
제목: 환절기
감독: 이동은
출연: 배종옥, 이원근, 지윤호
제작: 명필름랩
홍보/마케팅: 무브먼트 MOVement
배급: 리틀빅픽처스
개봉: 2018년 2월 22일

……………

Profile
지윤호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출생 1991년 3월 16일
데뷔 20011년 시트콤 ‘갈수록 기세등등’

배우 지윤호 사인
…………………………………..
Editor_ 이수빈 (Elin)
Photo_엄기태(Coney studio)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