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arrison Studio DMZ: A Bioregional Transformation

By 2022/07/01 show & exhibition

The Harrison_DMZ_2022_11

 

The Harrison_DMZ_2022_01

 

더 해리슨 스튜디오 <DMZ: 생태 지역의 변화>

The Harrison Studio  DMZ: A Bioregional Transformation

2022년 7월 9일 – 8월 20일
베리어스 스몰 파이어스는 더 해리슨 스튜디오의 <불가항력조항> 시리즈 중 2021년 파주 도라전망대에서 전시된 <DMZ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더 해리슨 스튜디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생태학자들, 예술가들과 DMZ 서부 통일촌, 대성동, 해마루촌의 생태 환경 변화를 다각도로 조사했다. 그들은 이 지역이 자연 보호 구역이 되었으며,
DMZ의 생태 환경 확대를 위해 무인 산림 지역을 길이 257km, 폭 3.2km로 확장할 것을 주장했다.
한반도의 DMZ는 6.25 전쟁 때 휴전선을 중심으로 남북 각 2km 너비로 설정되었다. 인위적으로 생긴 비무장 지대역사에 반해 DMZ는 군사적 통제와 지뢰의 존재로 약 70년 간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아 생태학적으로 건강하며 생물 다양성이 자리 잡아 ‘한반도 생태계의 보고’라고 불린다. 그럼에도 DMZ 생태 환경은 철창을 넘지 못한다는 한계도있다.
뉴튼 해리슨은 생태학 관점에서 지역을 서부, 중부, 동부로 나누었다. 중서부는 식물은 적지만 철새에게 중요한 지역이었고, 동부는 풍부한 먹거리로 포유류에게 좋은 서식지였다. 특히, 임진강과 한강의 입구로 댐이 건설되지 못한 서부 지역은 습지가 자연적으로 형성돼 철새의 중요한 휴식처가 되었다. 해리슨이 직접 조사한 지역 중 문헌
자료와 다른 곳도 있었고, 이상 기온으로 인한 식량 생산의 구조가 변화하고 있다는 점을 마을 주민 인터뷰를 통해 알게 되었다. 그는 제대로 된 생명망 구축을 위해 DMZ 동부에 ‘미래 정원’을 제안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DMZ의 항공지도를 7m 길이로 재현했다. 관객은 비행기가 된 것 같이 지도 위를 걷고 천장에 걸린 13점의 이미지로 조종사 시선에서 우리가 가보지 못한 DMZ의 모습과 생태학적인 가치를 면밀히 살펴보게 될 것이다. 더 해리슨 스튜디오는 뉴튼 해리슨 (1932년생 캘리포니아주 산타 크루즈에서 거주하며 작업)과 헬렌 마이어 해리슨 (1927-2018)로 구성되어 있다. 종종 ‘더 해리슨’이라고 부르며, 부부는 생태 예술 운동의 선구자이다. 해리슨은 100
회 이상의 개인전, 250회 이상의 단체전에 참여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거의 50년 동안 해리슨은 생물학자, 생태학자, 역사가, 운동가, 건축가, 도시 계획가, 동료 예술가로 협력하고 대화하며 생물 다양성과 지역 사회 개발을 탐구하는 등 광범위한 분야의 작품을 제작했다. 그들은 2019년, 1980년, 1976년 베니스 비엔날레, 2018년 타이베이
비엔날레, 1987년 도큐멘타 8,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뉴욕 휘트니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 런던 테이트,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 워싱턴 D.C. 허시혼 박물관, 뉴욕 쿠퍼 휴잇 미술관, 시카고 현대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 PS1, 버클리 미술관, 보스턴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독일 본 미술관, 함부르크 미술협회에서 전시했다. 해리슨의 작품은 뉴욕 휘트니 미술관, 파리 센터 퐁피두, 뉴욕 현대미술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시카고 현대미술관 등에 영구소장되어 있다. 뉴튼 해리슨은 캘리포니아 대학교 산타크루즈 캠퍼스와 샌디에이고 캠퍼스의 명예 교수이다.

July 9 – August 21, 2022
Various Small Fires is pleased to present The Harrison’s DMZ: A Bioregional Transformation. Part of the artists’ ongoing Force Majeure Clause series, the proposal was initially presented at the Dora Observatory in Paju at the Korean Demilitarized Zone on the border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last year. From 2019 to 2021, The
Harrison investigated the ecological environment of the near-DMZ villages (Tong-il village, Daesung-dong, and Haemaru village) in tandem with ecologists and other artists. Through their work, they uncovered that the area had become the richest natural reserve in the region, leading them to argue for the expansion of the DMZ into a
160-mile (257 km) long and 2-mile (3.2 km) wide uninhabited mountainous area.
The DMZ on the Korean Peninsula was set at a width of 2km, respectively, from the North and the South, centering on the 38th Parallel North after the Korean War. Contrary to the artificiality of the DMZ, it is known as a ‘treasure-trove of the Korean ecosystem” due to its lack of human touch, strict military control, and the potential
existence of landmines for the last 70 years. From an ecological perspective, Newton Harrison divided the regions into the West, Middle, and East based on
each region’s characteristics. For instance, the West and Middle regions were important areas for migratory birds despite the lack of flora, while the East provided an excellent habitat for mammals with abundant food sources.

In particular, the West region near the headwaters of the Imjin and the Han River– where the naturally formed wetlands replaced artificial dams that could not be constructed–became an important resting place for the migratory birds. Among the areas that Harrison surveyed, some sites differed from historical references and
noticeable changes in the structure of food production due to climate change, which he found out by interviewing some locals in the area. The Harrisons proposed a “Future Garden” in the eastern part of the DMZ to establish a good life network.
The seven-meter-long aerial map of the DMZ is reproduced and attached to the ground for this exhibition. The visitors are invited to ‘walk’ on the aerial map and ‘float’ like a plane flying up in the air with the 13 pieces of the aerial view of the land. It will enable the viewer to examine the ecological value of the unapproachable and
unreachable land of the DMZ.

The Harrison Studio consists of Newton Harrison (b. 1932, lives and works in Santa Cruz, California) and Helen Mayer Harrison (1927—2018). Often simply referred to as “The Harrisons,” the husband-and-wife team are leading pioneers of the Ecological Art movement. During their prolific career, the Harrisons have been the subject
of over 100 solo exhibitions and have been included in over 250 group exhibitions. For nearly fifty years, The Harrisons have produced work across a vast range of disciplines, working in collaboration with biologists, ecologists, historians, activists, architects, urban planners, and fellow artists to initiate dialogues and create
works exploring biodiversity and community development. They have shown work at the 2019, 1980, and 1976 Venice Biennales; Taipei Biennial (2018); documenta 8 (1987);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Tate, London;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The Hirshhorn Museum, Washington, D.C.; Cooper Hewitt Museum, New York; 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MoMA PS1, New York; Berkeley Art Museum; Boston Museum of Fine Arts; 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Kunstmuseum Bonn; and Kunstverein Hamburg. Works by the
Harrisons are included in many major permanent collections including the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the Centre Pompidou, Paris; The Museum of Modern Art;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and the 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Newton Harrison is a Professor Emeriti at University of California, Santa Cruz, and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
@unpluggedbaba
www.unpluggedbaba.com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