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공감 그리고 여운의 영화 <집 이야기>

By 2019/11/18 movie

IMG_20191118_192414_022

추억, 공감 그리고 여운의 영화 <집 이야기>
지난 11월 18일 영화 <집이야기>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용산 CGV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자리에는 박제범 감독을 비롯하여 배우 이유영, 강신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집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박제범 감독은 열쇠의 의미와 세월에 대해서 “집이라는 공간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이 열쇠이고, 그 공간안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철이 열쇠공인 설정에 대해서는 “남의 집 문을 열어주던 사람이 자기 가족과 자기 마음은 열지 못한다는 아이러니가 있다. 그런 아이러니를 보여 드리기 위해 열쇠공이라는 직업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감독은 “이 영화는 작다고 생각하지 않다”며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조건에서 했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떠나는 것에 대한 이야기이다. 영화 속 진철의 ‘그러게, 떠나는 건 집이 아니고 사람인데’라는 대사처럼 떠나는 공간에 대한 집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신문사 편집기자이자 진철의 막내딸 강은서 역을 맡은 배우 이유영은 “시나리오를 읽고 바로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극중 진철이 저희 아빠와 너무 똑같았다. 그래서 은서의 입장에서, 딸의 입장에서 공감이 너무 되었다. 아빠도 아파서 돌아가셨는데, 살아생전에 잘 못해드렸던 게 죄책감이 있었다. 영화를 통해서 그 죄책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열쇠공이자 은서의 아버지 강진철 역을 맡은 배우 강신일은 “시나리오를 보기 전에 감독님과 작가님이 찾아왔을 때 이 영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는 딸 생각보다는 아버지, 할머니처럼 돌아가신 어른들이 많이 생각나더라. 이번 영화를 하면서 그 분들에 대한 기억을 되살릴 수 있어서 좋았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치유의 기억으로 다가왔다”며 이야기했다.
배우 이유영은 함께 호흡을 맞춘 강신일 배우에 대해 “아빠가 안 계셔서 그런지 촬영하면서 아빠같이 느껴졌다. 배우로서 선생님에 대한 평가는 할 수 없을 것 같고, 촬영하면서 아빠같이 잘 챙겨 주시고, 연기하기 더 편안했던 것 같다”고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배우 강신일은 이유영에 대해 “처음 봤을 때 이미지는 새로운 배우다, 묘하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같이 하면서 그걸 똑같이 느꼈다. 내가 생각한 것과는 다른 각도와 방향으로 연기하는데 놀라웠고, 새로운 에너지를 생성할 수 있었다. 팔색조 같은 배우이다. 사실 제가 편안한 스타일은 아닌데 편하게 느껴 주시고, 연기도 잘 해주셔서 현장에서 이유영 배우에게 참 고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제범 감독은 배우 캐스팅에 대해서 “은서를 먼저 캐스팅하고자 했다. 그래서 배우를 찾다가 유영씨에게 시나리오를 드렸고, 자기 이야기와 닮았다고 해서 같이 하게 되었다. 아버지는 강신일 배우를 염두하고 있었다. 진철이가 돌 같은 캐릭터로 있었으면 했다. 단단하지만 속을 알 수 없는 이미지 말이다. 그런 이미지를 잘 담아내 주실 것 같아서 출연을 요청드렸다. 일상적이고, 캐릭터화되지 않은 흔한 아버지, 평범하게 준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감독은 ‘은서’가 ‘진천’을 만나기 위해 공원으로 찾으러 가는 장면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유영 배우님의 이야기를 담은 장소이기도 했고, 위의 대사가 여화 전반을 함축적으로 담은 장면이라고 생각해서 잘 찍으려고 했다. 시간대를 맞춰서 정성적으로 찍으려고 노력했다”고 캐스팅 후문을 전했다.
한편 누구나 마음 한 켠에 간직한 ‘집’에 대한 향수를 통해 추억과 꿈, 가족, 성장, 독립 등 우리 모두의 삶을 아우르는 웜메이드 감성 무비 <집 이야기>는 오는 11월 28일에 개봉된다.
Information
제목: 집 이야기
감독: 박제범
기획/각본: 윤상숙
출연: 이유영, 강신일
제작: ㈜영화사지음
배급: CGV아트하우스
장르: 웜메이드 감성 무비
개봉: 2019년 11월 28일
………………………………………..
Editor _ Yu Kyung Lee (Kyra)
Photo by _ Jae Hee Yoo @coneystudio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