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넘치는 스타일리시 바둑 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By 2019/10/30 movie

신의 한수 귀수편 포스터

 

긴장감 넘치는 스타일리시 바둑 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지난 10월 29일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신의 한수: 귀수편>의 시사회가 진행되었다. 이날 시사회에는 리건 감독을 포함해 배우 권상우,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환, 원현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신의 한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영화이다. 이번 작품은 내기 바둑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2014년 영화 <신의 한수>의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시 뭉쳐 전작의 15년 전 이야기를 다룬 스핀오프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리건 감독은 “전편이 너무 잘되었기 때문에 스핀오프로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다. 안전하게 후속작으로 하면 안될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스토리의 입체성과 화려한 볼거리를 보여드리고자 모험을 시작했다”며 영화의 시작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전편과의 차별화에 대해서는 리건 감독은 “숨은 주제는 한판의 바둑이 인간의 삶과 같다는 거다. 귀수의 인생을 한판의 바둑에 녹여내려고 했다. 신의 한수 시리즈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기 위해선 내기 바둑으로만 표현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바둑에 채색도 하고, 여러 바둑을 보여줄 수 있도록 확장하기도 했다. 사실 쉽진 않았지만 배우분들이 잘 해 주셔서 완성도가 높아진 것 같다”고 말하며 배우들을 극찬했다.
오랜만에 액션으로 돌아온 배우 권상우는 “너무 설레었고, 빨리 촬영하고 싶었다. 준비 기간에서도 만화 속의 ‘귀수’를 제대로 보여주고자 해서 트레이닝도 했다. 영화를 보고 나니 좀 더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아쉬움도 있지만 영화의 완성도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잘 봤다. 너무 몰입하여 봐서 아직 ‘귀수’의 감정선에 따라 약간 처진다(웃음)”며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귀수는 대사가 많지 않았다. 각 장면 마다 존재감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혼자 고민 많이 하고 작은 디테일, 표정, 감정선을 연기하기 위해 자기 최면을 많이 걸었다. 외로운 시간이 많았다. 귀수의 여정이 누나의 복수를 따라가면서 그 감정을 맞춰 촬영장에서도 몰입하기 위해 있었던 것 같다”며 연기 중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번 영화로 전작 <신의 한수> ‘꽁수’에 이은 감초 역할 ‘똥선생’을 선보인 배우 김희원은 “정말 영화가 만화를 찢고 나오는 역할들이었다. 하드함과 스타일리시함을 모두 겸비한 인물이다. 너무 진지하게 가면 존재감도 없고 이야기가 너무 무거워질 것 같았다. 리얼하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감정에 충실하되 때로는 오버스러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중간지점을 찾고 조절하는 게 힘들긴 했다. 고민도 정말 많았다”고 캐릭터 연기에 대해 설명했다.
‘귀수’의 스승 ‘허일도’ 역을 맡은 배우 김성균은 “어린 귀수가 커가면서 스승을, 어른들을 계속 만나긴 하지만 그중에 따뜻하게 기억하는 어른의 모습이 있다면 허일도 선생이라고 생각한다. 무서운 존재이들 사이에 아버지 같은 인물이 허일도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연기했다”며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냉혈한 캐릭터 ‘외톨이’역을 맡은 우도환은 “감독님과 많은 상의를 했다. 캐릭터를 구축하고 전체 대본 리딩 후 선배님을 만나 뵙고 나서 보이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이 모든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어하셔서 잘 어울러지면서도 보일 수 있게 노력했던 것 같다”며 이야기했다. 또한 “권상우 선배님과 액션 대결을 펼칠 수 있어서 영광스러웠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선배님과 합을 여러 번 계속 맞췄다. 액션 대결이라기 보다는 액션을 많이 배운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코미디 영화에서도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부산 잡초’ 역을 맡은 허성태는 “그렇게 심한 악역은 아니었던 것 같다(웃음) 애드리브와 감독님의 디렉션을 적절히 함께 보여주고 싶었다. 바둑판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디테일이나 손모양을 살리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세월의 차가 있는데 톤을 다르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며 설명했다.
‘장성 무당’ 역을 맡은 배우 원현준은 “귀수의 본격 도장깨기의 시작점이다 보니 부담감이 있었다. 감독님과 논의도 많이 하고 직접 점집에 찾아가기도 했다. 현장에서 권상우 배우님과 김성균 배우님께서 긴장감을 표현하는데 많이 도움을 주신 것 같다”며 함께한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배우 권상우는 “제가 본 신의 한수 귀수편은 시리즈이긴 하지만 전혀 다른 톤의 영화라고 생각한다. 정우성 선배가 출연한 영화이기 때문에 부담감은 당연히 있었다. 막상 준비하니 부담감보다는 신났다. 새로운 톤의 영화를 만든다는 기대가 있어서 설레이는 작업이었다. 감독님이 현장에서 많이 믿어 주신 것 같다. 배우의 감정대로 솔직하게 다가가라는 말씀을 해주셔서 연출자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갖고 임했던 것 같다”며 리건 감독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출연 소감을 말했다.
한편 리건 감독은 후속편에 대한 질문에 “관객들이 바란다면 여러가지 에피소드가 준비될지 않을까 한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캐릭터는 다 살려두었다”고 말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내기 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려 호평을 받은 <신의 한 수>의 15년 전 이야기르 다루고자 전작 이상의 만화적 상상력과 리듬감을 더한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독특한 범죄 액션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며 11월 7일 극장가에 강한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Information
제목: 신의 한 수: 귀수편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 (주)메이스엔터테인먼트, (주)아지트필름
감독: 리건
출연: 권상우,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환, 원현준
장르: 범죄액션
러닝타임: 106분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 2019년 11월 7일 (목)
………………………………………..
Editor _ Lee Yu Kyung (Kyra)

@unpluggedbaba

You Might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