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or interview_ 새로운 연기의 신! 배우 엄태구의 영화 <판소리 복서>

By 2019/10/05 interview

AR7T6180_re

새로운 연기의 신! 180도 변신, 생애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 배우 엄태구의 영화 <판소리 복서>

평단의 극찬을 받은 <잉투기>로 주목받기 시작한 엄태구는 <안시성>, <택시 운전사>, <차이나 타운>, <밀정> 등 굵직한 작품에서 잊지 못할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왔다. 이번 작품 <판소리 복서>를 통해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 그는 어딘가 어수룩하고 엉뚱하지만 복싱을 할 때 만큼은 진지한 ‘병구’를 표현했다. 새로운 모습에 도전 그를 언플러그드바바에서 만나보았다.

영화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생애 가장 무모한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은 신박한 코믹 휴먼 드라마이다.

“웃기면서 짠하고 재미있었다. 여러가지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 복싱을 하다 보니 힘들었지만 고생한 보람을 느꼈다. 조합 자체도 이상하고, 재미있는데 슬픈 것 같기도 하다. 살아가는 감정의 이야기이지 않을 까 싶다”며 영화에 대한 소감을 시작으로 인터뷰가 시작되었다. 기대 이상이라는 평에 대해서 묻자 “웃기셨다면 제가 잘했다기 보다는 감독님이 재미있는 요소를 잘 연출해 주신 같다, 억지로 웃기려고 하지는 않았다. 최대한 진지하게 할 본분을 했다. 그러면 슬프면서도 웃겨 보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임했던 것 같다”며 겸손한 태도로 답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서는 “’어차피 우리 모두는 사라지잖아요. 언젠가 저도 잊혀지겠죠.’ 라는 말이 저에게 많은 영향을 주는 것 같다. 저도 결국엔 사라질거고 언젠가 이별을 해야한다. 어린시절은 이미 사라졌기도 하고. 이런 것들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것 같다. 나는 보잘 것 없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런 주제를 담은 영화에 참여해서 영광인 것 같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극중 병구는 뇌세포가 손상되는 ‘펀치드링크’ 진단을 받는다. 배우 엄태구도 연기 생활에 펀치드링크가 있었다고 한다. “제가 지금까지 작품 하면서 현장의 분위기에 잘 어울리지 못하고, 말도 못하고, 긴장도 많이 했다. 숫기가 없고 말이 없고 잘 어울리는 못하는 게 연기생활에 펀치드렁크였다. 그걸 풀어준 분이 송강호 선배님이었다. 제가 술은 잘 못하지만 적응할 수 있도록 술자리에서 계속 불러 주셨다. 그래서 항상 감사한 마음이다. 또한 병구와 성격을 비교했을 때 어떤 것 같냐는 질문에는 “실제 성격은 어느 지점이 아니라 모든 모습이 나인 것 같다. 저의 모든 것을 끌어내는 것이 배우라는 직업인 것 같다. 가장 비슷한 저를 찾고 또 모든 걸 결합해서 나온 것이 그 캐릭터 인 것 같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AR7T6136_re

인터뷰 내내 수줍음과 신중한 모습으로 일관했던 그는 과연 어떻게 연기를 시작하게 된 걸까..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연기를 한 것 같다. 어렸을 때 교회 수련회에서 연극을 했다. 그때 친했던 친구가 연기를 제대로 하더라. 그때부터 함께 했었고, 연기학원을 등록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뭣도 모르고 겉멋들어서 시작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엄태구는 연기를 진실로 대하고 싶다고 말한다. “연기자가 연기를 하면서 진짜 눈물을 흘리면 영화를 보시는 분들도 공감하고 슬플 것 같다. 사실 잘 안되긴 하지만 그걸 목표로 두고 임하려고 한다. 녹록치 않다. 할 수 있는 게 연기 밖에 없는데 잘 안되면 힘들 수밖에 없다. 그래서 늘 기도한다. 항상 마음을 가지고 있고 가지고 있는 것 이상으로 나오는 것 같다.”며 연기에 대한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었다.

영화 출연의 계기는 “원작 단편의 팬이었고 장편으로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시나리오가 들어왔고 너무 감사했다. 이 기회를 놓친다면 후회할 것 같아서 출연을 안 할 수가 없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영화를 준비하면서 걱정했던 건 단 하나라고 했다. “복싱을 직업으로 하시는 분이 이걸 봤을 때 저거 다 가짜잖아. 이상한데? 하는 생각을 하실까봐 목표를 최대한 높이고 정말 복서같이 보이도록 연습했다. 그래서 복싱코치님에게 부탁드렸다. 저 동작이 말도 안되지 않았으면 좋겠고, 획기적인 동작이 나왔으면 싶었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 이혜리와의 호흡도 좋았다고 한다. “혜리씨와의 호흡은 최고였다. 저는 현장에서 말수가 많지도 않고, 특히 이성과는 더 많지 않은데 혜리씨의 밝은 기운과 자유로운 모습에 저도 현장에서 웃음이 났다. 혜리씨 덕분에 연기적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사람들은 ‘엄태구’하면 무게감 있는 목소리를 가장 먼저 떠올릴 것이다. 전 작품들에서 짧지만 강렬한 대사를 읊조리는 그의 모습은 아직도 훤하다. “제 목소리를 저는 좋아하고 장점이라고 생각하는데 보시는 분들이 두 시간 동안 제 목소리를 들으시니까(웃음) 영화 개봉해봐야 알 것 같다. 좋아해 주시는 분들에게는 감사하다. 근데 바꿀 수는 없으니까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제가 할 부분에 최선을 다하면 되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연기를 하는 그는 어떤 감정을 느낄까. “연기하면서 느끼는 재미도 있다. 그리고 부담감과 압박감 두려움이 있다. 일단 촬영이 잡히면 무슨 일이 일어나든 해야 한다. 그때 재미는 예상치 못한 순간을 만나고, 잘 찍어서 극복해서 차에 탔을 때 행복하고 재미있는 순간인 것 같다. 그런 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사라져가고 그러면서 느끼는 것과 얻는 것이 있으니까. 미래에 대한 기대감도 있고 불안감도 있고 다 포함된 것 같다. 감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인터뷰를 통해 끝까지 겸손함과 연기에 대한 진지한 태도로 임하는 그의 모습에 영화 속 병구의 캐릭터가 더욱 진실되게 다가온다.

이 세상 누구도 하지 못한, 아니 하지 않은 판소리 장단에 맞춰 펀치를 날리며 챔피언에 도전하는 ‘병구’의 모습으로 묘한 웃음과 공감을 더하는 영화 <판소리 복서>는 유니크한 소재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로 10월 9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AR7T6210_re

INFORMATION
제목: 판소리 복서
감독: 정혁기
출연: 엄태구, 이혜리, 김희원
제작: 폴룩스(주)바른손
제공/배급: CGV아트하우스
장르: 신박한 코믹 휴먼 드라마
개봉: 2019년 10월 9일

…………………………………………

사진 제공: CGV아트하우스

Editor _ Lee Yu Kyung (Kyra)

@unpluggedbaba

You Might Also Like